Space of Life, Aquatic Botanic Gardens

커뮤니티

NEWS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인생 샷 명소 부상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04
  • 2021-07-06 13:23:24

2246744_2238014_3728.jpeg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인생 샷 명소 부상 

 

국제뉴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6744

 

 

(옥천=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 옥천군의 대청호에 가장 아름다운 정원으로 꾸며진 ‘수생식물학습원’이 요즘 연인, 친구, 가족과 함께 인생 샷 남기고 싶은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학습원 내 잔디광장, 변성 퇴적암, 수련 연못, 야생화길, 유럽풍 건축물, 실내 정원 등 곳곳이 사진 찍기 좋은 자리다. 그중에 최고는 대청호와 푸른 산을 배경으로 한 액자 형 포토 존이다. 사진 촬영 후 액자 테두리를 따라 잘 오려내면 마치 스튜디오에서 찍은 듯 명작이 탄생한다.

6만여㎡ 부지에 조성된 수생식물학습원은 숨겨진 진주에서 빛나는 별로 성장한 충북 옥천의 대표적인 힐링 여행지다. 학습원에서 바라보는 잔잔한 대청호 물결은 도심 속 스트레스에 지친 샐러리맨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에 부족함이 없고 연못 위의 수련과 지천에 피어나는 야생화는 눈에 생기를 돌게 하는 비타민A와 같은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천상의 정원’이라는 애칭을 가진 이 학습원은 지난 2017년부터 전국적인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당시 옥천부군수로 재임한 신강섭 충청북도 지방이사관이 군내 관광지 점검 차 이곳을 방문한 후 대청호 안에 이런 숨겨진 비경이 있음을 감탄하면서 더욱 유명세를 타게 됐다. 천상의 정원이라는 애칭도 그가 지어줬다.

충북 옥천군 군북면 대청호 언저리에 물과 생명을 주제로 조성된 수생식물학습원(원장 주서택)은 2003년 마을주민 5가구가 공동으로 수생식물을 재배하면서 관경농업으로 시작됐다. 지난 2008년에는 물을 사랑하고 지키며 보전하는 교육의 장으로 인정받아 충청북도교육청 ‘과학체험학습장’으로 지정받았다.

지금은 일체의 오염을 거부하는 청아한 식물‘수련’을 비롯한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거의 모든 수생식물이 재배, 전시되어 있고 계절별로 수백 종의 야생화가 만발하는 금강 대청호가 품은 가장 아름다운 호수 정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정원을 둘러보는 데는 대략 1시간 반 정도가 소요된다. 입구에 주차하고 나무계단을 오르면 매표소를 지나 ‘좁은 문’이 나타난다. 자연 앞에서 모두 겸손하게 고개를 숙이고 문을 들어서면 ‘좁은 길’로 접어든다. 좁은 길에는 수십여 종의 수생식물과 야생화가 반가운 인사를 한다.

이 길을 지나 정원 안으로 들어서면 그 다음부터는 이정표를 따라 천천히 걸으며 하늘과 꽃, 나무, 대청호의 절경을 감상하면 된다. 천상의 바람길, 거북이처럼 걸으세요, 바람이 지나는 길, 시간이 멈춰버린 곳 등 곳곳에 내걸린 표어가 걸음을 안내한다.

가장 먼저 마주치는 검은 암석이 인상적이다. 이 암석은 흑색 황강리층 변성 퇴적암인데 아주 오래전 이 지역이 바다였음을 증명하는 자료라고 한다. 검은 암석 속에 크고 작은 돌들이 박혀 있어 언뜻 보면 용암이 흘러내린 듯하다.

신기한 퇴적암 앞으로 놓인 오솔길을 지나면‘천상의 바람길’로 들어선다. 넓은 잔디광장을 가운데 두고 그 가장자리에 크고 작은 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 주는 300m정도의 목책길이다. 동쪽으로 놓인 길을 걷다 절벽 아래 호수로 고개를 숙이면 팔뚝만한 물고기가 노니는 장면을 볼 수도 있다.

잔디광장을 한 바퀴 돌아오면 ‘꽃산 아래 벼랑길’로 접어든다. 깎아지른 듯한 벼랑에 구조물을 설치해 길을 내어놨다. 벼랑길을 따라 오르면 검은 암석 가운데 서 있는 암송(巖松)을 만나는데 바위 위에서 120여년을 버텨온 기적 같은 소나무가 너무나 신비롭다.

대청호에서 가장 뛰어난 비경이 펼쳐지는 봉우리를 내려오면 시간이 멈춰버린 쉼터에 도착한다. 마법의 성 같은 유럽풍의 건축물을 중심으로 뒤편에는 수련 등이 자생하는 연못이 있고 앞쪽으로는 전망대와 야외 벤치가 놓여있어 힐링하기에 좋은 공간이다.

잠시 쉬었다가 언덕 방향으로 다시 길을 나서면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에 도착한다. 작기도 하지만 호수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교회당 내부가 참 매력적이다. 언덕을 내려오는 길목에는 온실 4동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위 칸부터 순서대로 분재원, 실내정원, 수련농장, 다육이정원이다.

주서택 원장은 “푸른 하늘과 산, 호수가 어우러지는 천상의 정원에서 지친 심신에 휴식을 주고 온갖 근심걱정을 훌훌 털어버리는 치유의 시간을 갖길 권한다”고 말했다. 수생식물학습원은 사전 예약을 통해 방문 가능하다. 운영시간은 월~토 오전 10시~오후 6시, 입장료는 일반인 6000원, 학생 4000원 이다.

출처 : 국제뉴스(http://www.gukjenews.com) 


리스트






게시물: 48   페이지: 1/3
커뮤니티 > news
48 [인싸핫플] 이곳에선 바람보다 앞서가지 마세요
47 아슬아슬 산허리에 비단강 물줄기... 대청호반 '끝마을'
46 호수 위에 띄워놓은 ‘느낌표’ 부소담악, 옥천의 다관왕 매력
45 금강 대청호를 내 사진첩에...인생 샷 명소, 옥천‘수생식물학습원’
44 충북도, 충북관광50선 스탬프투어 운영
43 ‘천상의 정원’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42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옥천의 명소 수생식물학습원
→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인생 샷 명소 부상
40 몸을 낮추니 마음도… ‘천상의 정원’이 전하는 이야기
39 [힐링명소]길을 걷다, 천상의 정원 ‘옥천수생식물원’
38 바람보다 앞서 걷지 마세요…대청호가 품은 '천상의 정원'
37 대청호 굽이돌며 흐드러진 야생화···봄바람 살랑이는 여기가 천상일세
36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체험 학습장으로 인기
35 CJB 모닝와이드(2020.05.13) - 옥천의 봄을 만나다
34 [요즘 여기]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당’
33 대청호 굽어보는 아찔한 ‘중세 고성’… 숨은 유럽을 만나다
32 옥천이 품은 금강비경, 최고의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31 랜선여행으로 즐기는 '작은 유럽' 옥천 수생식물학습원
30 야생화 만발하는 옥천 ‘천상의 정원’ 가보셨나요 [최현태 기자의 여행홀릭]
29 바위벼랑 품은 호반 · 중세 수도원 닮은 건축… 獨 풍경을 한국서 만나다